• [파이낸셜뉴스] 전환사채 전액 상환…‘무차입 경영’ 선언

    • 등록일
      2019년 10월 14일
    • 조회수
      245

파이낸셜뉴스 입력 : 2019.10.14 08:29 수정 : 2019.10.14 08:29

[파이낸셜뉴스] 코스닥 상장사 에이아이비트는 올해 말까지 전환사채(CB)를 전액 상환해 무차입 경영을 실현할 것이라고 14일 밝혔다.

 

에이아이비트는 지난해 박준일 대표이사 단독 경영체제를 맞이하면서 부채 감소를 통한 재무건전성 확보를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여 왔다. 주력 사업인 디스플레이 검사장비 사업의 영업이익을 향상시키기 위해 영업력을 강화하고, 원자재 구매 노하우를 확보해왔다.

 

지난해 말 179%에 이르렀던 부채비율 역시 반기 말 기준 68.80%, 14일 현재 50%대까지 낮췄다. 또한 현금유동비율도 137%에서 200%이상으로 향상됐다.

 

에이아이비트는 올해에는 전환사채를 아예 발행하지 않았고, 지난해 말 기준 341억원에 이르렀던 에이아이비트의 전환사채는 현재 69억원대로 감소했다. 지난 3월에는 230억원 규모의 부동산을 매각해 현금 유동성을 개선하기도 했다.

 

또한, 지난달 30일 매년 100% 이상의 매출 성장률을 기록하고 있는 파인세라믹 부품소재 회사 미래세라텍을 인수하면서 재무건전성이 더욱 향상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미래세라텍의 2018년 말 기준 매출은 219억원, 영업이익은 29억원이다.

 

에이아이비트 관계자는 “무차입 경영을 실현해 신규 사업에 대한 추진력 확보, 기존 사업의 매출 및 이익률 향상, 재무건전성의 확보 등을 모두 이룰 수 있을 것”이라면서 “전환사채를 모두 상환해 무차입 경영을 실현할 경우 이자비용 절감이 가능해 영업외 손익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에이아이비트의 연결기준 2019년 상반기 매출액은 259억원, 영업이익은 28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상반기 대비 매출액은 133.2% 증가했으며 영업이익은 흑자전환을 실현했다. 올해 상반기 영업이익률은 10.86%로 2018년 영업이익률(6.99%)보다 향상돼 3년 연속 영업이익 흑자 가능성을 높였다.

 

dschoi@fnnews.com 최두선 기자